김기천

아름다운 것들은 항상 눈 앞에 있었다.
The interior of a flower